확대 확대 축소 축소 출력 출력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복지 정보 내용시작

복지 정보

복지부 ‘기초생활보장 적정급여 TF’ 운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도현 작성일18-01-16 14:22 조회314회 댓글0건

본문

 

복지부 ‘기초생활보장 적정급여 TF’ 운영

부양의무제 단계적 폐지로 수급자 대폭 증가 조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11-16 09:34:04
보건복지부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에 적정을 기하고 일부 의료급여 수급자의 도덕적 해이 사례 등의 선제적 예방을 위해 전방위적인 제도개선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부양의무자 기준 단계적 폐지 추진으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2022년까지 160만명에서 250만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될 것이 전망됨에 따른 조치다.

이를 위해 10월부터 기초생활보장 적정급여 TF(반장 : 복지정책관)를 구성하고, 매월 한 차례 이상 제도개선 과제를 발굴하고 실행과제를 검토하고 있다.

현행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의 금융재산, 자동차 등 소득‧재산 정보 연계 확대, 연계방식 개선 등을 추진하고, 이를 위해 관계 정부 부처, 금융기관 등 정보보유 기관과 협의도 실시할 예정이다. 

최근 기초생활보장 부정수급 또는 의료급여 과다이용 등의 사례가 드러나 국민들의 많은 우려를 낳고 있다.

경찰 수사 중인 특정 수급자의 경우는 기부금을 자녀 의료비로 모집하고도 호화생활에 유용하고, 이를 숨긴 채 기초생활보장 급여를 부정수급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한편 의료급여는 저소득층의 기본적인 의료를 보장하기 위해 본인부담을 면제 또는 경감하는 제도로 빈곤층의 의료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한 본인부담 인하 등 대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의료급여 수급자의 경우 필요 이상으로 과다하게 의료를 이용하는 도덕적해이 사례가 나타나고 있어 제도 개선 등 관리 강화가 시급한 상황이다.

복지부 배병준 복지정책관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제1차 기초생활보장종합계획’ 및 ‘의료급여 기본계획’ 등의 차질 없는 이행으로 사각지대 비수급 빈곤층 축소 및 국가최저선(national minimum) 보장, 의료급여 수급권자 본인 부담 경감 등 보장성 강화 정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기초생활 수급자도 제도의 합리적 이용을 통해 지원이 꼭 필요한 사람이 급여를 받도록 노력할 의무(mutual obligation)가 있으므로 하반기 정기 확인조사와 연계해 일정 기준 이상 다주택‧고액 금융재산‧고가 자동차 보유자 등 사회통념 상 수용이 어려운 기초수급자를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의료급여 제도를 악용하는 사례들을 방지하기 위해 장기입원 사례관리 강화, 의약품 과다 투약 관리 강화, 연장승인 미신청자에 대한 일부 본인부담 부과 등 제도 전반에 대한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출처 에이블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